알프스

세계에서 가장 주목할 만하고 유럽에서 가장 중요한 산맥 중 하나인 알프스는 이탈리아어로 등산을 의미하는 alpinismo의 어원이 될 만큼 산악의 대명사입니다. 보리스 비안(Boris Vian)이 ‘푸른색에 지친 깊은 하늘이 산에 내려앉은 나라’라고 썼듯이, 알프스는 4,000m가 넘는 수많은 봉우리를 자랑합니다. 가장 높은 몽블랑은 높이가 4,809m이고 동서의 길이는 약 1,200km에 달합니다. 이들은 비탈레 브라마니의 산입니다. 그의 등산에 대한 열정이 실현되는 땅이자, 그의 직감이 카라마토 밑창의 발명으로 이어진 곳입니다. 비탈레의 주목할 만한 첫 번째 등반은 겨우 17세의 나이로 오른 스파카투라도네스였습니다. 이 산은 토리오네 마냐기 메리디오날레(2,040m)의 서벽에 있는 봉우리입니다. 그 후 비탈레는 연달아 등산에 성공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산으로 1923년 오이제니오 파사나와 함께 오른 콜산스놈(3,300m)과 그로부터 1년 후 친구 엘베치오 보촐리 파라사키와 함께 오른 발카모니카의 토리오네 델로르소를 꼽을 수 있습니다. 1920년대 서부 알프스를 정복한 비탈레는 1930년대에는 에토레 카스틸료니와 함께 동부를 정복합니다. 두 사람은 팔레 디 산마르티노의 치마당게라스와 그루포셀라의 토레 디 로세스를 비롯한 여러 봉우리를 정복합니다. 1937년에 비탈레 브라마니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발브라갈리아의 피쪼 바딜레의 북서벽(3,308m)을 정복했고, 첫 번째 비브람 카라마토 밑창을 성공적으로 테스트했습니다. 그 순간부터 비브람(밑창)은 알프스의 가장 중요한 업적 중 하나로 자리매김합니다. 그로부터 1년 후, 리카르도 카생은 비브람의 도움을 받아 그랑데스조라세스의 푼타발커 봉 북부 지맥 등반에 성공합니다. 1955년 발터 보나티는 비브람 밑창이 장착된 부츠를 신고 프티드뤼의 웨스트필라를 처음으로 혼자 등반합니다. 1961년은 토니 킨스호퍼(Toni Kinshofer), 안데를 만하르트(Anderl Mannhardt), 발터 알름베르거(Walter Almberger) 및 토니 히벨러(Toni Hiebeler)가 첫 번째 겨울 등정에 성공한 해입니다. 그들은 아이거봉 북벽을 정복했습니다. 알프스에서 비브람 밑창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산맥을 모두 정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