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마토

카라마토 밑창은 최초의 혁신적인 비브람의 시그니처입니다. 내구성, 저항력 마찰력 및 접지력 측면에서 전례 없는 성능을 자랑하는, 등산 장비의 진정한 혁명입니다. 카라마토 밑창은 산악인이자 기업가인 비탈레 브라마니가 디자인하고 테스트했으며, 특허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비브람은 비탈레 브라마니의 이름에서 딴 약자입니다. 모든 위대한 발명품이 그러하듯, 카라마토 밑창도 좌절 후 재기한 결과입니다. 1935년 비탈레는 SEM의 푼타라시카 등반에 리더로 참가하지만, 곧 비극으로 변했습니다. 날씨가 갑자기 변하는 바람에 등반대원들은 피난처에 도달하지도 못했고, 신고 있던 등산화는 얼어 발이 미끄러졌습니다. 등반대원들은 바위틈으로 대피할 수밖에 없었는데, 안타깝게도 여섯 명의 대원이 동사하고 말았습니다. 이 사고로 크게 충격을 받은 비탈레는 안전 등반의 수준을 높이는 방법을 찾기 위해 지칠 줄 모르는 노력을 기울입니다. 사고의 원인을 부적합한 신발에서 찾은 비탈레는 등산화의 접지력과 징이 박힌 등산 부츠의 강도를 겸비한 밑창 개발에 몰두했습니다. 비탈레는 천재적인 직감을 발휘하여, 기존의 등산용 부츠 밑창에 박힌 무거운 철제 못을 저항력 있는 고무 러그로 교체했습니다. 최초의 밑창 프로토타입을 수년간 테스트하고 개선한 비탈레는 마침내 1937년에 에토레 카스틸료니(Ettore Castiglioni)와 함께 카라마토 밑창으로 피쪼 바딜레(Pizzo Badile)의 북서벽을 정복합니다. 이때 사용된 밑창이 오늘날까지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카라마토 밑창의 성능은 최고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최초의 비브람 밑창이 이룩한 기술적 혁신은 소재로 사용된 고무와 상징적이고 기능적인 탱크(a carrarmato) 디자인의 결합에서 두드러집니다. 이는 도시적이면서도 야성적인 비탈레 브라마니의 타고난 양면성 즉, 모든 것이 시작된 밀라노와 그의 진정한 열정인 등산, 그리고 기업가 정신과 타고난 재능의 결합이 이룬 완벽한 조화입니다. 스타일 측면에서 볼 때 중앙의 ‘십자형’ 러그는 밀라노 및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갈레리아의 바닥 장식을 떠올리는 동시에, 산봉우리에 설치된 십자가를 연상시킵니다. 측면의 ‘크라운’ 못은 그때까지 사용되었던 철못의 모양을 본떠, 전통과 혁신을 결합했습니다. 카라마토 밑창의 디자인을 설명하는 이 모든 요소는 어떤 표면에서도 정지 마찰력과 미끄럼 방지 접지력을 보장하고, 밑창에 붙은 진흙이 저절로 떨어지도록 설계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