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탈레 브라마니 (VITALE BRAMANI)

천재적인 등산가이자 성공한 기업가인 비탈레 브라마니의 일생은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이 두 가지 특징이 서로 얽히고 겹치며 이탈리아 산악계와 전 세계 창업 문화에 뚜렷한 발자취를 남겼습니다. 1900년 5월 3일 밀라노에서 태어난 비탈레는 어린 시절부터 이미 창의성과 수완 그리고 비범한 에너지를 보였습니다. 이 모든 에너지가 훗날 비탈레의 산을 향한 열정의 바탕이 되었습니다. 비탈레는 15세에 SEM(Società Escursionisti Milanesi, 밀라노 산악회)에 가입했습니다. 그로부터 2년 후에는 그가 첫 번째로 도전한 6등급 산인 토리오네 마냐기(Torrione Magnaghi)를 등정했습니다. 신동이 탄생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 후 비탈레는 알프스의 모든 봉우리를 차례로 등정하기에 이릅니다. 비탈레는 25세에 CAI(이탈리아 알파인 클럽)에 가입했고, 얼마 후 CAAI(이탈리아 아카데믹 알파인 클럽)에도 가입했습니다. 비탈레는 저명인사의 가이드로도 유명했습니다. 예를 들어, 1931년에 산악인이기도 했던 벨기에 왕 알버트 1세와 함께 토레마냐기산의 정상을 밟았습니다. 1933년 비탈레의 빛나는 경력은 절정에 이르렀고, CAI로부터 용감한 산악인에게 주는 금메달을 받았습니다. 밀라노 중심부에 있는 아버지의 작업실에서 인레이 작업 및 캐비닛 제작 기술을 배운 비탈레는 1928년에 델라 스피가 8번지에 비브람(Vibram)이라는 이름의 등산용품 전문점을 개점했습니다. 비브람은 비탈레가 CAI 및 SEM에서 내는 잡지에 실을 자신의 기사에 서명할 때 사용했던 이름입니다. 비탈레는 1927년에 마리아 파사나(Maria Fasana)와 결혼했습니다. 비탈레의 작은 가게는 얼마 지나지 않아 밀라노 산악인 커뮤니티의 만남의 장소가 되었는데, 이는 아내 마리아 덕분이었습니다. 푼타라시카산에서 비극적인 사고가 발생한 지 2년 뒤인 1937년에 카라마토(Carrarmato) 밑창의 발명과 함께 성공 스토리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때부터 비탈레는 산악인이기보다는 선구적인 기업가로 활동합니다. 1947년 비탈레는 갈라라테에 1호 공장인 고마 테크니카(Gomma Tecnica)를 설립했습니다. 1957년에는 공장 본부를 알비자테(Albizzate)로 이전하고 이름을 비브람이라고 지었습니다. 직원들과 함께 찍은 낡은 사진에서 비탈레는 편안하게 웃고 있습니다. 그는 창의력과 직관력이 뛰어난 사람이었지만, 무엇보다도 조직 속에서 구성원과 함께 일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954년은 대중의 인정을 받은 해입니다. K2를 정복한 이탈리아 산악인들이 돌로미테(Dolomite) 부츠를 신고 있었는데, 그 부츠에는 바로 비브람 밑창이 사용되었기 때문입니다. 1960년대에는 밑창 제조 라이선스를 다른 나라로 이전하며 국제적으로 사업을 확장했습니다. 아르헨티나를 필두로 미국, 칠레, 호주, 뉴질랜드, 스위스 주재 유럽인, 그리스 및 네덜란드로 라이선스를 이전했습니다. 비탈레는 진취적인 사고를 한시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의 이러한 태도는 저널리스트 발터 토바지(Walter Tobagi)와 진행한 인터뷰를 보면 더욱 잘 드러납니다. “낡은 아이디어에 집착하지 마세요.” .